커뮤니티
상품검색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전자담배뉴스

전자담배뉴스

뉴스와 이벤트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과도한 정부규제에 폐업위기"…전자담배 점주들 빗속 집회
작성자 오지구닷컴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9-11-25 11:07:55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74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회원들이 24일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담배사업법 개정안 반대 집회에서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권고를 규탄하고 있다. 2019.11.2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전자담배 판매점주와 동호인들이 서울 도심에서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규제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는 24일 오후 서울역광장에서 '담배사업법 개정안과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 반대집회'를 열고 "연초담배와 비교했을 때 전자담배의 유해성이 검증되지 않은 상황인데도, 정부가 과도한 행정규제를 하려 한다"며 "이로 인해 전자담배 소상공인들은 모두가 폐업위기를 맞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서울에는 비가 내렸지만, 참가자들은 우비를 입고 줄맞춰 서서 '전자담배는 연초담배보다 95% 덜 해롭습니다' '연초담배 액상전자담배 정확한 비교분석 원한다' 등의 손팻말을 들었다.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회장은 "정부는 어떤 근거도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지를 권고해 국민들의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양시 일산에서 왔다는 도경국씨는 "9년째 전자담배 판매점을 운영했는데, 저에게 전자담배로 인해 폐 손상을 입었다고 항의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며 "최근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 의심환자가 나오기 전까지는, 국내 환자 보고사례도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해 6만명이 사망하는 연초담배와 비교했을 때, 국내에 유통된지 10년이 되어가는 액상형 전자담배 의심환자는 한명 뿐이라는 게 이들 주장이다.

이들은 "현재 발의된 담배사업법 개정안이 업계와의 소통 없이 통과된다면 시중소비자 가격 3만원인 60ML 액상에 과세되는 세금만 10만7940원이고, 이는 소상공인 생존권에 직격타"라고 호소했다.

이어 "모든 의혹에 대한 명확한 해명을 위해 정부와 협회가 참여하는 공청회 및 국민참여 공개토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minssun@news1.kr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0